Abraham's Message

2017_message13.jpg


세상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은 가진 것으로 만족하며 감사 생활 하는 사람입니다. 사도 바울은 ‘내가 아무 것도 갖지 못했지만 나는 모든 것을 가진 자로다’라고 하면서(고후 6:10), 믿음으로 감사하고 기뻐하며 복음을 전하면서 만족 속에 살았습니다. 본문에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처참한 절망의 상황에서 원망하거나 저주하지 않고 감사 찬송을 드린 욥에 대해 말씀하고 있습니다. 금년 추수감사절을 맞아, 욥의 인내와 감사 신앙을 통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감사가 무엇인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하나님 주권 신앙’이 감사를 자아냈습니다.

본문 21절을 보면 “주신 자도 여호와시요 취하신 자도 여호와시오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으실지니이다”라는 욥의 고백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신 자도 여호와시요 취하신 자도 여호와시오니’ 라는 말은 ‘하나님 절대주권 사상’이 담겨있는 말씀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모든 것을 주셨기 때문에 다시 취하실 권한도 하나님께 있습니다. 인간의 주권은 인간 스스로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께 있는 것입니다. 이를 깨달을 때 참된 감사를 드릴 수 있습니다.

욥은 이처럼 하나님 주권 신앙을 가진 성도였기에, 세상에 살면서도 세상 것이 하나도 섞이지 않은 ‘순전한 사람’이었고, 악에서 떠난 자였으며, 하나님만을 경외하며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가정에 왜 이렇게 악한 사단이 들어와서 전부 다 빼앗아 갔습니까? 아들 일곱과 딸 셋이 한날에 죽었습니다. 강도를 만나 수많은 가축들을 다 뺏겼습니다. 몸에는 악창이 나서 기와조각으로 긁어야 할 정도로 처참하게 됐습니다. 거기다가 아내마저도 남편을 비난하며 ‘차라리 하나님을 욕하고 죽으라’는 악담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을 볼 때 이러한 환난의 배후에는 하나님께서 사단을 통해 욥을 시험하도록 허용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욥의 생명만 빼고 모든 것을 사단에게 맡겨 시험하도록 하셔서, 이를 통과했을 때 욥에게 더 큰 축복을 주시기 위함입니다(약 5:11). 욥은 이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오른 장중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결코 우연의 산물이 아니라 하나님 자신의 치밀하신 선한 계획 속에서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이어서 사단은 욥의 친구들을 통해 욥을 흔들어 봅니다. 그러나 욥은 여전히 꿈쩍도 하지 않고 하나님을 향한 감사의 신앙을 잃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주권 신앙입니다.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말미암고 주에게로 돌아감이라’(롬 11:36)라는 말씀은 사도 바울의 신앙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하나님 절대주권 신앙이 있을 때 욥과 같이 어떠한 어려운 곤경에 처해도 입술로 원망하는 죄를 짓지 않고 감사로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적신(赤身)의 신앙’이 감사를 작동시켰습니다.

본문 21절에 보면 “내가 모태에서 적신이 나왔사온즉 또한 적신이 그리로 돌아가올지라”라고 고백하는 욥의 ‘적신 신앙’을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모태에서 나올 때 붉은 알몸으로 나왔듯이 인간의 종국도 마찬가지로 알몸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욥은 자기의 처음 나온 곳인 하나님께로 되돌아갈 줄을 믿음으로 보고 알았기 때문에 늘 즐거워하며 감사할 줄 알았던 것입니다. 사람은 인간 본연의 상태를 올바로 알아야 합니다. 솔로몬도 이를 깨닫고 “저가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즉 그 나온 대로 돌아가고”라고 하였습니다(전 5:15). 인생은 적신으로 나왔으니 돌아갈 때도 적신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욥은 이러한 진리를 깨달았기 때문에 늘 감사와 찬송이 있었고, 아무리 어려워도 예배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욥의 신앙은 한마디로 늘 일어나는 신앙입니다. 근심이나 걱정은 다 주저앉는 신앙입니다. 의심 또한 주저앉는 것입니다. 좌절하는 신앙입니다. 하지만 욥은 ‘일어나 겉옷을 찢고 머리털을 밀고 땅에 엎드려 경배’하였습니다(욥 1:20). 바로 일어나는 예배, 일어나는 신앙을 말하고 있지 않습니까? 욥은 절망의 비보를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럴 때일수록 하나님의 주권 신앙과 적신의 신앙을 깨닫고  ‘내가 하나님 앞에 일어서서 감사하고, 일어서서 예배드려야지’라는 생각을 가졌던 것입니다. 겸손했습니다. 회개했습니다. 우리 인생은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믿어야 합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신이 피조물임을 깨닫고,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특별히 적신의 신앙을 가지고 모든 욕심을 떨쳐버릴 줄 알아야 참된 감사를 드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감사를 드리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 그것은 예물의 종류나 많고 적음에 있지 않고, ‘미리 준비된 감사’를 드려야 하는 것입니다. 미리 준비된 감사가 있는 사람은 욥과 같이 어떤 처지에서도 온전한 감사를 드릴 수가 있습니다.

추수감사절을 맞아 먼저 우리 자신을 하나님 앞에 열매로 바치는 믿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또한 욥과 같이 하나님의 주권 신앙과 적신 신앙으로, 어떤 위경에서도 일어서서 하나님 앞에 감사하고 찬송하며 예배드리는 삶을 사는 모두가 되시기 바랍니다.




평강제일교회 원로목사 박윤식 목사의 설교 중에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2 먼지와 별의 축복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 (창 13:16-18, 15:5) file 2018.01.01 5357
361 나그네와 행인 같은 인생의 결산 (마 25:14-30, 벧전 2:11-12) file 2017.12.28 4104
360 탄생하신 예수님을 찾아 만난 보통 사람들 (눅 2:21-39) file 2017.12.25 2929
359 찌끼를 온전히 정결케 하는 길은 (사 1:1-31) file 2017.12.13 3239
358 누가 복 있는 사람인가? (시 1:1-6, 32:1-2) file 2017.11.30 3339
357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마 16:13-25) file 2017.11.26 3428
»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감사 (욥 1:13-22) file 2017.11.19 3374
355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는 교회 (시 23:1-6) file 2017.11.13 3124
354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며 (히 12:1-2) file 2017.11.03 3175
353 오직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합 1:12-2:4, 롬 1:16-17) file 2017.10.25 4332
352 믿는 자에게 절망은 없다(고후 4:6-10) file 2017.10.15 3597
351 절대 주권 앞에 순종하자(롬 9:6-33 ) file 2017.10.05 3386
350 하나님과 이웃에 대한 봉사의 즐거움(고전 10:24-33, 골 3:17) file 2017.09.27 3799
349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라(벧전 4:7-11) file 2017.08.14 5418
348 작은 충성이(눅 16:10, 고전 4:1-3) file 2017.07.25 3632
347 하나님 은혜의 찌르는 가시(겔 28:20-24, 고후 12:1-10) file 2017.07.18 4250
346 하나님 앞에 거룩한 손을 들고 기도하자(스 9:1-8) file 2017.07.11 4088
345 오늘이란 하루(마 6:34, 약 4:13-14) file 2017.07.07 4202
344 감사하는 신앙(시 100:1-5) file 2017.06.30 4475
343 민족의 비극이었던 6.25를 잊지 말자(삼상 17:45-47, 사 10:12-24, 눅 19:41-44) file 2017.06.29 4147
152-102 서울시 구로구 오류2동 147-76 평강제일교회 에메트인터넷선교회 | 홈페이지 문의 02)2618.7168
Copyrightⓒ2013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 | 도서문의 휘선 02)2684.6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