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raham's Message

message_256.jpg

욥은 자신이 당한 절망적인 고난을 가리켜 ‘전쟁이요, 노역하는 종’이라고 말했습니다(욥 7:1). 욥은 고통의 밤을 두려워하면서 자신의 살에 구더기와 흙 조각이 의복처럼 입혀졌다고 토로합니다(욥 7:4-5). 욥의 생명은 운명 직전에 있는 마지막 한 호흡과도 같았습니다(욥 7:7). 그의 마음이 아프고 영혼도 괴로웠습니다(욥 7:11). 그래서 욥은 차라리 속히 숨이 멎어버리는 것이 좋겠다고까지 외치며 몸부림쳤습니다(욥 7:15-16). 이런 고통에도 불구하고, 욥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어떤 존재로 여기시는지를 깨달았습니다. 


먼저 욥은 자신이 주께서 크게 여기시는 존재임을 알았습니다(욥 7:17). 

지금 욥은 모든 재산과 건강을 다 잃고 숨이 넘어가기 직전입니다. 그런데도 욥은 주님께서 자신을 크게 여기신다고 담대히 고백했습니다. 여기 ‘크게 여기신다’는 표현은 인격, 품위, 명예, 지위 등에 있어서 그를 영광스러운 존재로 존귀하게 여기신다는 의미로, 아브라함에게 ‘그 이름을 창대케 하리라’(창 12:2), 솔로몬에게 그 지위를 ‘더 크게 하시리라’(왕상 1:37, 47, 참고-대상 29:25)라고 하실 때 사용되었습니다. 인간 스스로가 자신을 존귀한 존재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크게 여기시는 가운데 인생이 존귀한 존재가 된다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우리는 다른 사람에 의해서 크게 여겨지는 존재가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크게 여기시는 존재입니다. 나를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나를 귀하게 여기지 않으신다면, 실로 그 존재의 목적이나 가치, 의의가 전혀 없습니다. 나의 존재와 가치는 오직 하나님의 평가에 달려있습니다.


두 번째로 욥은 자신이 주께서 마음에 두시는 존재임을 알았습니다(욥 7:17).  

“주께서 사람에게 마음을 두시고…”라는 말씀을 직역하면 “당신이 마음을 두시는 그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하나님의 마음이 인생 속에 머문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광대하신 하나님께서 티끌 같은 피조물 인생에게 관심을 놓지 않으신다는 말씀입니다. 욥은 지금 가장 비참한 자포자기의 절망 상태에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마음은 불같이 뜨거운 마음, 간절한 마음, 사랑의 마음과 축복의 마음으로 온통 욥에게 쏠려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행복 속에 살게 하실 때에도 그의 마음에 나를 두십니다. 그러나 나를 벌거벗겨 재구덩이 속 환란의 고통 속에 집어 던져 놓으심 역시 나를 향한 그의 사랑의 마음입니다. 그렇다면 나의 나 된 존재야말로 얼마나 행복합니까?



평강제일교회 원로목사 박윤식 목사의 설교 중에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2 일생의 삶이 ‘사랑의 잔치’를 하면서 살아가자(잔치판을 벌이는 교회) (마 22:34-40) file 2015.11.01 12798
261 너의 처음 사랑을 찾으라Ⅲ (계 2:1-7) file 2015.10.31 14858
260 너의 처음 사랑을 찾으라Ⅱ (계 2:1-7) file 2015.10.30 13954
259 너의 처음 사랑을 찾으라Ⅰ(계 2:1-7) file 2015.10.27 13586
258 추석 명절에 고향을 그리워한다면은 영원한 고향을 깊이 생각하라 (히 11:13-16) file 2015.10.06 13520
257 영원 속에 오늘을 사는 지혜 (눅 19:1-10, 히 13:8) file 2015.10.05 13659
256 추수할 것은 많은데 일군이 적으니 일군들을 보내어 주소서 하라 (마 9:34-38) file 2015.10.04 13601
255 은혜를 받고 은혜를 유지하자 (고후 6:1-10) file 2015.10.03 16691
254 폭풍을 이기고 일어난 욥Ⅱ(욥 7:1-21, 42:10-17) file 2015.10.01 17452
» 폭풍을 이기고 일어난 욥Ⅰ(욥 7:1-21, 42:10-17) file 2015.09.29 13931
252 유라굴로 광풍 앞의 알렉산드리아 호, 그리고 그 속에 탄 나 (행 27:1-44) file 2015.09.21 17693
251 주님이 가을에 인생에게 베푸신 만찬 - 마 13:24-30 file 2015.09.20 13786
250 인생 황혼의 욕망과 소원 (시 71:1-24, 딤후 4:1-2) file 2015.09.19 13971
249 오늘부터 시작하여 (수 3:1-7, 4:1-14) file 2015.08.21 13567
248 배우자, 그리고 확신을 가지자Ⅱ - 딤후 3:14 file 2015.08.20 16394
247 배우자, 그리고 확신을 가지자Ⅰ- 딤후 3:14 file 2015.08.19 13244
246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2기에서 빠진 왕들, 왜 빠졌을까?Ⅱ file 2015.07.26 13930
245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2기에서 빠진 왕들, 왜 빠졌을까?Ⅰ file 2015.07.25 13750
244 사랑의 공동체, 서로의 축복 (롬 15:4-7) file 2015.07.24 17278
243 세 번째 주님의 질문 - 네가 무엇을 하려고 왔는지 행하라 (마 26:50) file 2015.07.24 13303
152-102 서울시 구로구 오류2동 147-76 평강제일교회 에메트인터넷선교회 | 홈페이지 문의 02)2618.7168
Copyrightⓒ2013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 | 도서문의 휘선 02)2684.6082